파워볼게임하는법 파워볼실시간 파워볼게임사이트 배팅사이트 갓픽

[뉴스엔 최승혜 기자]

강남이 입담을 뽐냈다.

9월 21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가수 강남이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지난 주에 이어 깨소금 냄새가 계속 난다. 지난주에는 한달 차 새신랑 박성광 씨가 출연했었다면 오늘은 1년차 새신랑이자 이상화 선수의 사설메이저놀이터 남편인 강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고 밝혔다. 박명수가 “당시 결혼한 줄 몰라서 참석을 못했다”고 하자 강남은 “괜찮다. 제가 안 불렀다. 전화번호도 모르는 데 어떻게 부르냐. 그렇게 따지면 2만명이 와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남이 방송 고정 2개를 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히자 박명수가 “스케줄이 별로 없는데 상화 씨가 좋아하냐. 생활비가 많이 들텐데”라고 물었다. 이에 강남은 “(상화가) 같이 있는 걸 좋아한다. 거의 같이 붙어 있는 느낌이다. 1주년이라 어떻게 보내야 할 지 모르겠다. 고민이 된다”고 털어놨다. 박명수는 “저는 가방을 사줬다. 데일리백을 사줬던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상화 씨가 요리를 잘해주냐”고 묻자 강남은 “제육볶음, 미역국을 잘한다. 김수미 선생님한테 요리를 배우고 있다. 그래서 잘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일식도 잘 먹는다. 상황에게 메밀요리를 해주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 코너 시그니처 질문인 한달 네임드파워볼 수입을 묻자 강남은 “행사가 없어서 방송출연료로 먹고 살고 있다. 먹고 살 만한데 상화 씨는 저를 만만하게 본다. (상화는) 광고를 계속 찍는다”며 “저 같은 경우는 3일에 한번 한우 등심을 스태프 3명과 함께 먹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박명수가 “상화 씨는 연금을 많이 받지 않나”라고 묻자 “안정감을 준다”며 웃었다.

“이상화가 뭐할 때 가장 멋있냐”고 묻자 강남은 “둘이서 스케이트 타러 몇 번 갔었다. 저도 스케이트를 좀 타는데 아내는 진짜 빠르더라. 사람이 아닌 것 같았다. 앞에 갔는데 벌써 뒤에 있더라. 그냥 타버리니까 사람들이 검증사이트 다 쳐다보면서 이상화 아니냐고 알아보더라. 멋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무릎이 안 좋아서 10월에 수술을 한다. 조심해야 하는 시기”라고 밝혔다. 강남은 “상화는 제가 옆에 있을 때 멋있다고 한다. 잘생겼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박명수가 ‘강남에게 강남이란’을 묻자 “강남에 이사가기 보다 강남 지역처럼 연예계의 노른자가 되고 싶다. 지금 살고 있는 곳은 용산이다”라고 답했다.

‘강남에게 하와이란’ 질문에는 “오랜만에 가고 싶다. 하와이에서 살았을 때는 너무 싫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행복한 일인데 너무 좁더라. 친구들이랑 커피 동행복권파워볼확률 마시고 끝, 바다 보고 끝, 서핑하고 끝”이라며 “나중에 70대 되면 가고 싶다. 상화는 너무 살고 싶어하는데 저는 아직 돈을 벌어야 한다”고 밝혔다. “은지원과 함께 학교를 다녔냐”고 묻자 “형이 한국으로 다시 돌아간 뒤 몇 년 후 제가 다녔다. 그 학교에 연예인이 많이 배출됐다. 젝스키스 두 명과 강남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남에게 행복이란’ 질문에는 강남은 “결혼하는 순간 다 행복해졌다. 예전에 형들에게 물어보면 결혼 천천히 하라고 했는데 제 판단이 맞았다고 생각한다. 후배들이 물어본다면 빨리 결혼하라고 조언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상화와 어떻게 만났냐고 묻자 강남은 “SBS ‘정글의 법칙’에 함께 출연했다가 만났다. 근육 많은 뒷모습에 반했다. 따뜻한 느낌이 있었다. 그런 걸 의심했었다. 그런데 그런 운명이 있더라. 앞모습은 귀여웠다”며 “상화 역시 저와 결혼할 것 같았다고 하더라. 상화는 제 옆모습에 반했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강남은 “이상화 만나고 나서 진짜 행복을 느낀다. 예전에도 행복했지만 더 큰 행복을 만났다”며 “결혼하고 나서 아이는 천천히 갖자고 했다. 상화가 여행을 많이 못해봤다. 코로나 풀리면 여행을 많이 하고 나서 아이를 가지려고 한다. 2~3년 뒤 2명 정도 계획하고 있는데 상화는 1명이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사진=뉴스엔 DB)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